FLYING

장마철 건강관리 필요성

카테고리 없음

요즘 장마로 인해 많은 인명피해와 많은 사건사고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장마철은 6월 말부터 7월 말까지 비가 연속적으로 계속 많이 내리고 습도가 많이 높습니다. 장마철에 내리는 비는 우리나라 1년 동안 내리는 강수량 중 40%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고 합니다.

생활하면서 우리가 느끼는 쾌적함은 40~70% 정도인데요. 쾌적함은 습도에 따른 온도에도 큰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평균 기온이 높은 장마철에는 40%로 정도가 적정 온도라고 하는데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는 실내에 습한 정도가 70~80% 까지 올라가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곰팡이, 균등 활동이 활발해져 건강에 적신호가 보일수 있습니다.

그럼 약 한 달 동안 지속되는 장마철에는 어떻게 건강관리를 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습도가 높아지는 장마철에는 컨디션이 나빠질 수 있는 환경이 많은데요. 이럴 때일수록 몸의 컨디션을 관리하기 어려워서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고 하네요.

 

첫 번째로 비가 자주 오는 장마철에 관절이 아프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으실 건데 습도와 기압의 변화가 가장 커서 큰 영향을 준다고 하네요. 외부 기압이 낮아지면서 관절 내부의 압력들이 높아지면서 더욱 관절에 통증을 호소하기 쉬워지는 겁니다. 평상시에 사용하는 에어컨, 냉방기 사용으로 실내 기온이 낮아지면서 관절이 더 경직되기 때문에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더욱더 심하게 느껴진다고 하네요.

두 번째로는 면역력 증강 및 기분에 큰 영향은 숙면이라고 합니다. 최소 6~7시간 정도의 잠을 취해야 하는데요. 습하고 무더운 여름에는 중간에 깨거나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일이 많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평상시에 숙면을 취하는데 도움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장마철 수면부족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잠자기 전 2~3시간 전에 30분 정도 운동을 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습도는 40~60%로 유지를 하고 온도는 22도 안팎으로 만들어주면 좋을 거 같습니다.

세 번째로 여름철 가장 발병률이 높은 질병 중 하나인 식중독입니다. 식중독은 오염된 물이나 오래된 음식을 먹거나 접촉을 했을 경우 발생할 수 있고 세균이나 장티푸스, 노로바이러스 등으로 오염된 것에서도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식중독이 걸렸을 경우 복통, 발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며 빠른 속도로 감염시키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쉽게 퍼질 수 있습니다. 특히나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장마철 식중독 건강관리에는 생수를 끓여마시고 도마나 식기를 높은 온도에 가열하여 소독해주는 것이 좋으며 냉장보관을 필수로 해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식중독에 걸렸을 경우 꼭 병원에 내원하여 치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장마철에는 햇빛이 들지 않기 때문에 비타민 D를 먹어주는 것이 좋으며 면역력을 기르기 위해 영양제를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또한 장마철 집안에서 건강관리는 집안의 습도가 50%를 넘지 않아야 하며 바깥 온도와 실내온도가 5도 이내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자주자주 환기를 해주고 밝은 실내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장마철 건강관리를 위해 항상 미리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좋습니다.